우리나라에서는 사라졌다는 황새가 다시 나타난 것은 지난 2014년 김해 화포천과 봉하마을 이었다. 암컷이라 봉순이라고 불렀다. 그리고 다음해 울산 태화강에서 또 한마리의 수컷 황새가 나타나 울산이라 불렀다.

봉순이는 20152016년에도 김해 화포천과 봉하를 찾았다. 2017년 황새 봉순이는 창원시 동읍 월잠리 주남저수지에 왔다.

주남저수지는 김해 화포천과 봉하마을과는 10이내거리에 있다. 그런데도 김해로 가지 않고 지난 6일 주남저수지를 찾아 일주일 이상 머무르고 있다.

12일에는 주남저수지에서 자고 일어나 인근에 있는 봉암갯벌을 찾아가 먹이활동을 했는데, 봉순이와 울산이가 봉암갯벌 기수역에서 먹이활동을 한 곳은 창원시가 낚시금지구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행정예고를 낸 지역이기도해 더욱 의미가 크다.

황새 봉순이는 한국에서 고향이나 마찬가지인 김해에 가지 않고 왜 주남저수지에 머물까?

봉순이가 찿았던 김해 화포천은 생태계와 친환경농업이 10여년 동안 이루어져 온 봉하마을이 주변에 펼쳐져 황새의 먹이가 되는 미꾸라지 등이 풍부했다. 그런데 지난해 농림식품부의 농업진흥구역해제 문제로 인하여 지역주민들이 친환경농업을 포기하겠다는 의사표시로 논갈이를 해버렸고 게다가 화포천의 수위가 높아 황새가 서식할 수 없는 환경이 되어버린게 이유라고 추측된다. 결국 봉순이가 김해 화포천과 봉하마을에 가고싶어도 갈 수 없는 실정이 되어버린 것이다.

그렇지만 주남저수지는 아직 AI로 인하여 사람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어 주변이 소음발생 등 교란원인이 없어 매우 평화로운 환경이 종성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주남저수지 수위가 낮게 유지(창원시 산남저수지 유휴저수지 자원화사업을 위하여 주남저수지 물빼기 작업중)되고 있으며 탐조대 앞 무논 등이 황새가 먹이 활동을 하기에 매우 양호한 먹이터가 조성되어 있는 것으로 본다.

그러나 농번기를 앞두고 있어 농민들의 본격적인 영농활동이 시작되면 주남저수지에 물을 가두고 황새 봉순이와 울산이가 주남저수지를 떠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3 8일 주남저수지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 황새

↓312일 봉암갯벌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있는 황새

 

 

 

 

 

저작자 표시
신고

장척지. 번개늪 조류모니터링

2017.03.13 22:59 | Posted by 마창진환경연합

311() 창녕군 영산면과 계성면, 장마면에 위치한 장척지와 번개늪에서 조류모니터링을 실시했습니다.

두 습지는 오리류 등의 많은 철새들이 번식을 위해 이동해서인지 조금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장척지에는 흰죽지 200여마리와 댕기흰죽지, 청둥오리, 물닭 등이 먹이활동을 하고 있었는데, 저수지 안에서 보트를 타고 낚시를 하는 사람들로인해 이리저리 쫒겨가면서 불안한 먹이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수질중점관리지역으로 낚시가 금지되어 있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평소보다 많은 보트(9)와 낚시꾼(23)이 저수지 안과 가장자리에서 낚시를 하면서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저수지 가장자리 곳곳에는 편편한 낚시터 조성을 위해 무단으로 버드나무를 베고, 바로 옆에 산이 접해 있는데도 불구하고 불을 피우고,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기하는 행위가 계속적으로 반복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개선을 위해 한국농어촌공사 창녕지사에 관리단속을 요청했음에도 별다른 대책이 마련되지 못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장척지보다는 안정적으로 먹이활동을 할 수 있는 번개늪에는 넓적부리 200여마리, 물닭 200여마리, 흰죽지 100여마리, 큰기러기, 청둥오리, 민물가마우지 등이 왕버들 군락 앞과 근처에서 먹이활동을 하거나 갈대군락 옆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지난달까지 번개늪 유수지에 철망을 치고 자물쇠를 채운 후 불법으로 가축을 사육하던 곳은 철거가 되었고, 유수지에 불법으로 나무를 심었던 곳도 원상복구가 되어 제대로 된 유수지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올해는 학생들과 함께 생태하천으로 복원된 창원천과 남천, 토월천, 가음정천에서 하천 생태를 조사하고 관찰하는 모니터링 활동을 통해 하천이 산과 바다를 이어주는 생태축임을 알아가면서, 도심 생태를 이해하고 보전하도록 하는 활동을 하려고 합니다.

무엇보다 자신이 다니고 있는 학교 가까이에 있는 하천에서 학생들의 시각으로 현장을 조사하는 활동을 하면서 내가 사는 지역의 하천을 더 잘 알고 애정을 가짐으로써 든든한 지킴이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봅니다.

4월부터 진행될 이 활동을 위해 38() 창원천과 토월천, 가음정천에서 1차 사전답사를 진행했습니다.

창원천 중류에는 상류에서 밀려온 모래들이 쌓여서 물길을 만들면서 자연스러운 사행천의 모습을 보이고 있었지만, 중간중간에서 유입되는 오수로인해 물이 탁하고 악취를 풍기고 있었습니다.

 

토월천 상류는 생태하천이라고 하기에는 무색할 정도로 하천안과 고수부지에 큰돌을 놓고 시멘트를 발라놓아 생물을 관찰하기가 힘들었습니다. 그나마 중류지점에 수생식물과 흙이 있는 고수부지가 있어 흰뺨검둥오리들이 찾아와 먹이활동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가음정천 상류에서도 하천으로 유입된 오수로인해 물이 탁하고 악취를 풍기고 있었는데, 습지공원 옆에서는 피라미들이 무리를 지어 하천바닥에 몸을 붙이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생태하천조성사업 후 유지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곳곳의 하천으로 이어진 나무테크 아래 부분이 파여져 불안하게 놓여 있고, 나무계단도 썩어 있는 상태여서 계속적으로 건의를 함에도 복구는 늦어지고 있는 상태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내동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지 현장답사

2017.03.09 18:34 | Posted by 마창진환경연합

내동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지 현장답사

내동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지 소개

내동천은 창원시 의창구 중동에서 창원천 합류지점 L=4.2구간 하천 환경 정비를 위한 국토교통부에서 지원하는 고향의 강 조성사업으로 20165월 착공해 20195(36개월) 준공 예정으로 시행중에 있음

공사는 크게 1차분, 2차분, 잔여분으로 나누어서 진행하고, 현재 공사 진척 상황 9~10%(하천폭을 넓히거나 인공 용수 사용하지 않음)

1차분 구간(800m, 벽산블루밍아파트 옆~평산사거리 정교테크)

:주민 휴식, 친수위주 공간으로 만듦. 조경석, 중간중간 데크 설치. 옹벽에는 담쟁이덩굴 식재. 둔치, 고수부지, 산책로(좌우, 황토포장 폭 1.8m) 조성

2차분 구간(동우기계공업~차룡8)

:100년 빈도에 대비해 옹벽 파라펫 40cm 보강 설치(현재 파라펫이 80cm 가량 높이로 설치되어 있음)하고 파라펫 앞은 미관을 위해 나무를 심어 가리고, 하천 좌안에는 산책로를 만들 예정임

잔여분(차룡8~유통교)

:1m 준설을 하며, 홍수위와 여유고까지 검토(권고사항이기에) 했을때 홍수위는 충족되지만 여유고가 모자라기에 파라펫, 홍수 방어벽을 설치하고, 기존 하천에 조성된 나무 중 12주는 옮김(파라펫이 설치될 라인에 심어져 있기에), 5개구간 수문 설치(차폐시설을 함)

 

내동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지 현장답사

 

2017. 02. 27.

1차분 양쪽 호안에는 4단으로 전석이 쌓아져 있고, 고수부지에는 공사 후 버려진 콘크리트 폐자재와 철파이프, 철사, 유리조각 등이 그대로 방치되어 있음

1차분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구간 주변에서 들어오는 오수의 영향으로 악취가 심한 곳이 많으며, 하천 옹벽에 설치된 우수관에서 오수가 그대로 흘러 들어오면서 하천의 물이 잿빛으로 변해 있고 군데군데 거품이 일고 있음

   

1차분 공사시작 지점-팔용 벽산블루밍 아파트 옆. 하천에서 흘러온 물이 고여

썩은 냄새가 진동하며, 주변에 쓰레기 등이 쌓여 있음

   

   

우수관을 통해 하수가 흘러 나오고 있고 악취와 함께 물이 뿌옇게 되어 있으며,

주변에 해캄 등의 녹조류가 덮여 있음

   

고수부지에 공사 후 버려진 콘크리트 폐자재와 철파이프, 철사, 유리조각 등이

그대로 방치되어 있음

 

1차분 종점부에 위치한 평산사거리(삼진산업 앞) 옆은 토사가 많이 쌓여 있으며, 악취가 심한 구간으로 수질 개선이 필요함. 이 구간 양쪽 벽면 옆에 위치한 고수부지에서 수달의 배설물과 오리류의 깃털 등을 볼 수 있었고, 하천 안과 하중도 옆에서 오리류 등 물새들이 휴식을 취하거나 먹이를 먹고 있었음(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 념물인 수달의 먹이활동 장소이자 물새들의 이용 공간으로 이후 공사시 하중도의 유지가 필요하며, 전망데크의 설치는 제척할 필요가 있임)

  

1차분 종점부-하천 양안에 고수부지와 하천 중간에 하중도가 조성되어 있음

  

     하천 안과 고수부지에서 흰뺨검둥오리와 쇠오리 등 오리류등이 휴식을 취하거나

                   먹이를 먹으며, 고수부지와 낙차보 위에 수달의 배설물을 확인함

 

2차분 구간 좌안은 2or 3단의 전석을 쌓은 후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태이며, 우안에는 기존 벽면에 설치한 블록을 뜯어낸 후 하천에 그대로 방치해 놓은 상태임. 그리고 좌안 전석을 쌓으면서 채워 넣은 뒷채움재의 크기가 균일하지 못한데 크기가 흙과 비슷한 상태인 것들이 많음    

이 구간은 주변에 공단이 위치해 있는 곳으로 평소에 사람들의 이동이 거의 없는 구간임에도 좌안에 산책로를 설치할려고함. 또 현재 설치되어 있는 파라펫(80cm 가 량)에서 40cm를 더 높여서 설치할려고 하는 곳임

조사 중 이 구간에 설치한 전석 위에서 수달의 발자국이 발견된 곳으로 야생동물들의 이동통로로서도 중요하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산책로에 대한 제척이 필요한 곳임. 평소에도 사람들의 이동이 없기에 인위적으로 사람들을 들어가게 하는 산책로는 별의미가 없는 구역임. 또 파라펫이 보강 설치되면 시야가 더욱 가려져 산책시 사고가 발생했을 때 바깥에서 사람이 보이지 않기에 시급하게 대처하기 힘듦

  

2차분 시작점-소계천과 만나는 지점으로 하천의 물색이 확연히 차이가 남(다리 아래로 흘러 나오는 내동천의 물은 탁하고 뿌염),  다리 옆 바위에 있는 수달 배설물.

  

2차분-좌안에 설치된 전석(2, 3), 현재 좌안에는 파라펫(80cm가량)이 설치되어 있으며, 40cm를 더 높여서 설치할려고 함. 우안 벽면에 있는 블럭을 들어낸 후 하천 안에 그대로 방치해 놓고 있음

  

전석사이를 채우는 뒷채움석의 크기가 균일하지 못함.         호안 위 수달 발자국

  

공사시 장비의 이동 등을 위해 하천 안에 깔아 놓은 잡석(좌), 차룡 5호교(좌안) 아래에 위치한 우수관에서 오수가 흘러 나오고 악취가 심함

잔여분 구간 양쪽 제방 아래 고수부지는 풀들로 덮여 있으며, 하천변에는 갈대가 군락을 이루고 있고, 중간중간에 모래와 뻘, 자갈로 이루어진 하중도가 있는 곳으로 자연스러운 사행천의 모습을 보이는 곳이기도 함

당일 조사에서 오리류 등 물새들을 관찰할 수 있었고, 고라니의 흔적과 배설물, 갈대군락에 게 구멍 등을 관찰 할 수 있었음. 이 구간은 1m 준설과 파라펫이 설치되는 구간이기도 하기에 갈대 군락과 하중도 등 생물서식지가 보전될 수 있도록하는 공사계획이 수립되어야 함

또 생태적으로 경관이 뛰어난 곳으로 새들의 쉼터이자 은신처이면서 물고기의 피난처와 같은 곳이기에 파라펫 설치전에는 예전에 월류가 있었는지 검토가 필요하며, 준설시 주변 갈대, , 저서생물과 서식처가 훼손되지 않도록 해야 할 필요가 있음

  

잔여분 구간-사행천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구간으로 양안에 갈대가 군락을 이루고 있고중간중간에 모래와 뻘, 자갈로 이루어진 하중도가 위치해 있어 오리류 등 물새들의 휴식처 역할을 하고 있음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