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후 남지IC를 통해 들어오자마자 길목에 낙동강 살리기 사업은 창녕미래 발전의 원동력이라는 현수막과 함께 지역민을 우롱하고 낙동강 살리기 사업을 반대하는 단체는 창녕방문을 원하지 않는다라는 현수막이 커다랗게 펼쳐져 있었습니다.
이 현수막을 보는 순간 창녕을 방문하는 타지역 시민들은 어떤 마음이 일어날지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었습니다.
4대강사업을 반대하는 국민이 전체의 70%라는 여론조사가 있는데 그렇다면 전국민의 70%는 창녕에 들어오지 말라는 얘기인것입니다. 
오직 낙동강 사업만 하면 국민의 70%가 창녕을 방문하지 않아도 창녕은 발전한다는 엄청난 자신감을 내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유채축제니 여타 우포늪 관광에 대한 홍보는 왜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함안보 현장으로 달려가 보았습니다
현장에는 몇장의 현수막이 걸려있었습니다. 주민일동도 있고 무슨 포럼인가 하는단체의 이름으로도 걸려 있었습니다.

함안보현장의 현수막

함안보현장의 현수막


내용을 보면 이렇습니다.
"반대론자들은 자연이용과 자연파괴를 구별하여 행동하라" 와 "반대론자는 오염된 낙동강을 방치하란 말인가?" 라 였습니다.
과연 그들의 주장처럼 현재의 낙동강 사업이 자연의 파괴가 아니라 자연의 이용이라면 그것은 파괴를 바탕으로 하는 이용이며, 지속가능함은 모조리 사장시킨채 오직 이용만을 위한 이용임을 알아야 할것입니다.

또한 "오염된 낙동강을 방치하란 말인가? 라는 그들의 질문에서는 정말이지 수준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낙동강 사업에 목숨을 걸지 않고서는 도저히 이런 상식이하의 질문을 질문이라며 버젖히 대로에 걸어놓는 그들의 수준이 부끄럽기까지 하였습니다. 

이미 김대중 노무현 정부를 거쳐오면서 낙동강의 97%가 정비되어 더이상 본류에서는 홍수도 나지 않고 있으며, 수질또한 평균 2급수를 유지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오염된 낙동강을 방치하란 말인가 라고 묻고 있는것입니다. 

그들은 먼저  낙동강의 어디가 오염되었기에 낙동강 전구간에 걸쳐 대대적인 공사를 해야 하는지 그것부터 먼저 답해야 할 것입니다. 

그들의 주장을 다 받아들여서 오염된 구간이 있다면 그 구간에 한해서 공사를 하면 될것을 왜 전구간에 걸쳐 공사를 한단 말입니까?

낙동강 함안보 하류의 모습입니다. 수질도 살아있고 생태도 살아있고, 홍수도 없던 곳입니다.

왜 이런곳을 파헤치고 강물을 막아야 합니까?  이것이 파괴가 아니면 무엇입니까
멀쩡한 곳을 파헤치고 절단내고 뒤엎는것을  이용이라고 한다면 도대체 파괴는 무엇입니까?


낙동강의 이곳저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한쪽에서는 모래를 파내고 , 또 한쪽에서는 주변의 농지를 정리하고, 또 건너편에서는 포크레인이 강물을 막아서고 있습니다.
어느 한곳에서도 지속가능함은 찾아보기 힘들고 오직 이용만을 위한 죽음의 덤프트럭 행렬만이 난무합니다. 

당신들이 말하는 이용을 위해 얼마나 많은 것들이 사라져야 할까요
강으로 들어가기위해 길을 내고, 그 길을 내기 위해 길위의 모든 것들을 죽여버린 이것을 바람직하다고, 지속가능하다고, 누가 말할 수 있을지 정말이지 궁금합니다.

이후에 당신들이 내건 이 구호에 대해 당신들은 무한 책임을 져야 할것입니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