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시위'에 해당되는 글 3

  1. 2012.03.19 <금요시위> 세번째 주인공
  2. 2012.03.12 <금요시위> 두번째 주인공 (1)
  3. 2012.03.05 <금요시위> 첫번째 주인공

<금요시위> 세번째 주인공

2012. 3. 19. 09:39 | Posted by 마창진환경연합

3월 16일 아침부터 날씨가 흐리더니 비가 내리가 시작했습니다.
정우상가에서 12시 반부터 시작된 1인시위의 주인공은 이나미님이십니다.
비가 많이 내려 준비해간 유인물을 나눠줄수 있을지 걱정도 되고, 작은 피켓이 눈에 들어올지도 걱정이 되었습니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의 회원은 아니시지만 개비리길 걷기 행사를 같이 하신 적 있다고 하십니다.
금요시위에 참가하게 된 계기는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가장 큰 계기가 되었다고 하셨습니다. 후쿠시마가 우리에게 던져준 교훈이 큰 것 같습니다.
금요시위 소식은 sns를 통해 알게되셨다고 합니다.

근본적인 대채기 없으므로 계속해서 노후 원전에서 사고가 일어날 수 밖에 없다며, 반대의 목소리를 듣고 모든 원전폐기는 불가능하더라도 순차적으로 혜기시켜나가야한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방사능의 위협은 사람 뿐 아니라 동식물에게 더 크나큰 영향과 피해를 입힌다는 것도 가슴아파하셨습니다.

감사의 의미로 조그마한 선물도 전달해드렸습니다.


1인시위에 참가해주신 이나미님께 감사드립니다.

비오는 용호 문화의 거리 앞에서


지난달  29일 발생한 고리 1호기 정전사태가 있었음에도  한수원은 이런 사실을 은폐하였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 달 이상 이런 사실을 몰랐습니다. 이것은 작은 일이고 잘마무리 된다고 해서 해결된 일이 아닙니다. 작년 후쿠시마 대재앙이 전원 상실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우리도 같은 일이 일어날수 있었다는 말과 같습니다.  

그리고 핵발전소는 통제와 관리가 안된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 일입니다.


더이상 부산 고리 1호기 가동은 안됩니다. 폐기해야합니다.

Comment

<금요시위> 두번째 주인공

2012. 3. 12. 09:42 | Posted by 마창진환경연합

금요시위 두번째 주인공은

경상남도 자원봉사센터에 계시는 김현주님이십니다.

이 날도 소나기가 한 차례 지나가고 밤이 깊어지자 날씨가 쌀쌀했습니다.

7시부터 8시까지 추운날씨에도 "핵을 폐기합시다" 라고 외쳐주신 김현주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과의 인연은

공추협 때부터라고 하시니 아주 오랫동안 저희와 함께해주신 분입니다.

일본 후쿠시마 대재앙 이후 원자력발전소의 무서움을 알게 되셨다고 합니다.

그리고 밀양 이치우어르신의 돌아가심이 실천으로 옮기게 된 큰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 이후 활동하고 싶어도 마련된 장이 없어 아쉬워하던 차에

페이스북을 통해 소식을 접해 듣고 신청을 하셨다고 합니다.

실제로 이치우어르신의 분신 이후 밀양 분양소에도 들리셨다고 합니다.

할 수 있는 것을 찾아보고 하는 것 밖에 없다며 많은 분들이 계속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항상 홍보가 어렵고 힘든데, 천주교에도 강조하고 있다고 전해주셨습니다.

또 불러달라며 따뜻한 미소를 남겨주셨습니다.
감사의 의미로 준비한 조그마한 선물도 전해드렸습니다.



저희는 계속 참가자

기다리고 있습니다.

055-273-9006

'핵을 품을 MB'

Comment

  1. 사무국 2012.03.12 15:21

    깨어있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탈핵을 앞당깁니다.
    감사합니다.^^

<금요시위> 첫번째 주인공

2012. 3. 5. 12:16 | Posted by 마창진환경연합

3월부터 시작된 금요시위의 첫번째 주인공은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의 공동의장,

배종혁 의장님입니다.

3월 2일 보슬비가 내리는 날

정우상가 앞에서 오후 2시~3시동안 해주셨습니다.

궂은 날씨에도 흐트러짐 없이

유인물을 나눠주시고 자리를 지켜주신 의장님께 감사드립니다.

늘 마산창원진해 환경운동연합을 위해 창녕에서 먼걸음 해주시는데,

작은 일도 꺼리지 않으시고 늘 함께 해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부산의 원전 1호기와 60km 채 떨어지지않은 곳에 위치한 창원은 사고시 자발적 대피지역에 포함됩니다.

허나, 고리 원전이 부산에 있다는 사실조차 잘 모르는 시민 분들이 많습니다.

이번의 1인시위의 취지는

벌써 까문나?

3월11일 후쿠시마 대재앙의 1주기가 채 9일 밖에 안남았다.

신규핵발전소는 안돼!! 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일한 대응과 무지한 정책으로 일관하는 정부입니다.

시민들의 관심과 지지가 필요합니다.

더 많은 분들이 원전의 위험성과 실효성의 부재를 느꼈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