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밀양시는 청정지역인 삼랑진읍 용전리 401번지에 건축중인
공장의 공사를 즉각 중단하라”


경상남도 밀양시 삼랑진읍 용전리 401번지 마을입구에 크레인 공장이 들어서고 있다.  용전리 마을 주민
들에게는 조그마한 창고가 들어설것이라고 거짓말을 하고는 거대한 공장을 짖고 있는 것이다.  

공장이 건축중인 장소는 이마을의 생태공원이며, 주민들의 휴식공간인 아름다운 숲이 자리하고 있는 곳이라 공장이 들어서고 나면 마을 주민들이 그동안 누려왔던 문화, 건강, 휴식, 재산권 까지 거의 모든 권리를 한꺼번에 박탈당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것이다. 

또한 공장이 완성되고나면 공장에서 나오는 소음과, 분진, 공장 차량의 증가 등으로 인해 마을 주민들의 보행권과, 건강권에 심각한 위협요소가 될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뿐인가 그동안 청정지역, 청정마을 이라는 이 지역의 장점은 외부에서 살기좋은 마을이라는 이미지의 구축으로 이어져 이후 마을로의 새로운 인구유입 및 녹색산업유치등을 통한 마을 발전의 활성화라는 미래지향적인 가치까지 염두에 두어야 함에도, 밀양시는 근시안적인 발상으로 청정지역, 청정마을 이라는 그 무한의 가치를 한순간에 땅바닥으로 내동댕이 치는 있을 수 없는 결정을 내렸다. 

밀양시의 이런 결정은 마을과 지역의 발전에 역행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으며, 이러한 결과는 결국 밀양시의 행정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음을 엄중하게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밀양시의 잘못된 결정으로 인해 용전리 마을의 주민들은 재산권, 건강권, 환경권에 대한 정신적, 재산적 피해를 우려하고 있음을 깊이 인식해야 할 것이다. 

공장건축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하나 공장의 건축이후 발생할 주민들의 재산권 건강권 환경권등 주민들이 누려야할 권리의 박탈에 대한 법적인 문제는 어떻게 할것인가.
공장주의 법적인 권한만 인정하고 주민들이 권리는 박탈당해도 되는 것은 어느 나라 법인가.

밀양시는 지금이라도 공장건축에 대한 모든 문제에 대해 대를 이어 살아온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야 할 것이다.

만약 주민들의 의견이 무시되고, 법적으로 문제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문제해결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주민들과 함께 투쟁할 것이다.

 

2010년 12월 16일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마을입구에는 숲이 있습니다.이 숲은 주민들에게 있어 쉼터요 문화터요 마을 공동체를 이어주는 마당입니다. 이 숲 바로앞에 공장을 신축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작은 창고를 짖는다는 거짓말을 믿게 하기위해 실재로 작은 창고용 골조를 세웠습니다.

이마을은 천주교 최초의 순교자인 김범우의 묘가 있는곳이라 전국에서 순례자들이 많이 오는 곳이기도 합니다.

마을입구에 걸린 마을주민들의 요구가 플랭카드로 나부끼고 그앞엔 거대한 공장의 골조가 세워져 있습니다.하루이틀만에 번개같이 올려버렸답니다

골조가 올라간 공장의 모습입니다.

멀지 않은곳에 마을이 보입니다. 이도로를 통해서 마을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마을의 관문에 흉물스러운 공장의 신축이 허가가 난것입니다.

Comment

9월2일 오전 함안댐의 모습입니다.
아직도 댐 저 건너편에는 크레인이 보입니다.
20일동안 두활동가가 머물며 4대강사업 즉각 중단을 외치던 곳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목숨을 걸고 4대강 사업 즉각 중단을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보란듯이 공사를 밤낮을 가리지 않고 강행했습니다.
그 소음과 불빛에 크레인위의 두 활동가는 불면의 밤을 보내야 했고, 파이고 깍이고, 파괴되어가는 강을 보며 허탈해지는 마음을 다잡기 위해 안간힘을 다했다고 하였지요.
그러나 그들은 24시간 맞교대를 하면서까지 공사를 강행했고, 그만큼 강의 파괴도 커져만 갔습니다.

그렇게 안하무인으로 공사의 속도를 가속화 시켜가든 그들도 9월2일 태풍으로 인해 모든 공사가 중단되었습니다.
환경활동가들이 목숨을 걸고 20일동안 40m상공의 크레인에서 그렇게 주장하고 외쳤음에도 외면하던 그들이었음에도, 태풍 콘파스앞에는 거저 태풍이 지나가기만을 기다릴 수 밖에 없는 한없이 나약한 인간의 본모습으로 돌아와 있었습니다.

공사장 안으로 들어와 있던 포크레인도, 모래나 흙을 실어 나르던 트럭도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그저 그들이 파괴하고 난 후의 모습만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습니다.
강변의 아름답던 둔치들이 파이고 깍여 흉측하게 변해있어도 자연은 인간을 나무라지 않습니다. 
                         그저 이대로 두라고 합니다. 
          지금도 늦지 않았으니 이대로 두면 스스로 예전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갈것이니 그저 이대로 두라합니다.



오늘 본포 다리에서부터 함안댐 현장까지 그어느 구간에도 낙동강 사업을 진행하던 기계의 소음은 없었습니다.
포크레인의 소리도, 트럭의 소리도, 사람의 소리까지, 강을 파괴의 대상으로 삼고 내어지르던 그 피의 소음들 ,그 어느 하나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기계의 소음이 사라진 틈새에 새의 소리, 매미의 울음소리, 새의 지저귐이 들려왔습니다.
그동안 들리지 않았던 강의 뭇 생명들의 소리가 참으로 오랜만에 들려왔습니다.
탐욕이라는 시끄러운 소리가 사라진 자리에는 뭇 생명들의 아름다운 소리가 채워짐을 태풍 콘파스로 통해 배웁니다
역시 자연은 위대한 스승입니다.

Comment

  1. 명동DJ 2010.09.05 23:28

    또다시 태풍 말로인지 말세인지 온다는데
    이나라 대통령은 30조원이 들어간 국책사업에
    혜택을 본 사람은 중장비기사 분들과 몇몇 건설회사 임원들만 좋게 해주는 꼴이되는게 너무 어이가 없군요...
    제발 정신차리게 해주십시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