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습지의 날 기념 워크숍
마산항 준설토서항투기장, 인공갯벌 조성! 생물서식지 복원과 시민해양공원 조성!


2월 16일 오후 2시
마산YMCA 3층강당에서
사회는  전홍표 집행위원장께서 해주시고, 좌장은 허정도 박사님께서 맡아 주셨습니다.

발표는 이창원교수님과 홍재상 교수님, 박재현 교수님께서 맡아주셨습니다.
의견은 송순호 의원, 여영국 의원, 노우석 회장께서 말씀해주셨습니다.

많은 분들이 참석하셔서 발표내용도 진지하게 듣고, 자유롭게 토론도 하며,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동안 긴 내용을 유익하게 채웠습니다.

창원해양개발사업소에서도 참관해주시고 창원시도 함께 자리를 했습니다. 

워크샵의 중요내용은 인공갯벌의 가능성과 해외사례를 통한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고, 섬형 매립이 아닌 다른 방안을 제시하는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
다양한 생물종의 서식처, 수질정화기능, 해수면 상승의 환충지인 연안습지의 가치를 인식하여 훼손을 중단하고 연안 습지 복원 사업 추진하여야 한다.
연안 습지는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발생하는 연안지역 문제 해결 전략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그리고 현재 기술수준은 계획,설계,시공 기술은 어느정도 정립되어 있어 시행가능하며, 사후의 모니터링 및 대처 기술 확보가 중요하다.
그리고 현재 마산만 일대의 저지대 특성상 추가매립을 하여도 기점수위가 우수관거 상단보다 높아 수위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공사를 진행하여 매립부터 시작하는 것이아니라, 어떤형태로 활용할 것인지의 마스트플랜이 나와야하는 것입니다.

 이번 워크숍의 자리가 마산항 준설토서항투지장을 다양한 의견 반영과 창원시와 색다른 대화의 여지를 마련한 계기가 되어 무사히 마쳤습니다.


2012.02.16
창원물생명시민연대

허정도박사님께서 토론을 시작하셨습니다.

워크숍에 시민들과 창원시까지 참석하셨습니다.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신 워크숍자리 였습니다.

여영국위원님의 의견발언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