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소년소녀, 서울가다!!

2012.03.12 13:20 | Posted by 마창진환경연합

310일 창원공설운동장을 시작으로 마산과 진주를 거쳐 서울로 상경했습니다.날씨가 추울 것이라 예상했던 것과 달리 따사로운 햇살이 반겨줬습니다.
지난 311일은 우리나라 바로 옆 일본에서 원자력발전소가 폭발하는 끔직한 사고가 있었습니다.대지진 그리고 후쿠시마 원전참사, 그 후 1방사능으로 뒤덮인 죽음의 땅 후쿠시마의 재앙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노란우산으로 해를 만들었습니다.-해좋아 핵싫어-


부끄러운 한국의 현실
대한민국은 원전 21기를 보유한 세계 5대 원자력 국가입니다. 또한 국토면적당 원전 밀집도로는 세계 1위입니다. 후쿠시마 대재앙 이후, 전 세계가 탈핵으로 나아가는데 이명박 정부는 원전 해외수출까지 추진하며, 국내 11기의 추가 원전 계획을 발효하는 등 불안한 원전 확장 정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보신각 앞에서 전국환경운동연합회원들이 모였습니다.

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님들의 인사가 있었습니다.-경주의 김익중 의장님이 발언을 하십니다.

STOP NUKE !

보신각에서 나눠주신 풍선-BYE BYE NUCLEAR

탈핵의 시동을 걸자 우산으로 멋진 포퍼먼스!

청계천을 지나 시청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거리퍼레이드

더 이상 원자력발전소는 대안이 아닙니다.

 

8시에 출발하여 2시에 도착한 곳은 보신각 행사장이였습니다. 환경연합 별도 행사로 전국 환경운동연합이 모여 퍼포먼스와 함께 연설, 발언을 했습니다.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나눠주는 풍선을 받아들고 거리퍼레이드를 나섰습니다. 보신각에서 천계천을 지나 서울시청광장으로 들어서자 많은 인파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본 공연에는 후쿠시마 모자피난 가족의 어린이 아베 유리카의 발언, 영덕 초등학교 6학년 김규리 어린이의 발언, 밀양 초등학교 5학년 박경석 어린이의 시, 그린피스 국제본부 방사능 전문가 리안 툴의 연대사 등 많은 이들의 이야기와 공연이 있었습니다. 부스존에는 다양한 각계들이 모여 후쿠시만 추모존, 밀양 이치우어르신 추모존, 에너지 체험존, 사진전, 이슈존 등 다양했습니다. 다양한 연령층이 모였습니다.

 

아베 유리카의 발언 중

저는 어른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저는 몇 살까지 살 수 있을까요?

제가 결혼할 수 있을까요?

제가 건강한 아가를 낳을 수 있을까요?

 

밝게 뛰어놀아야 하는 아이들에게 아주 기초적인 삶이 무게로 주어졌습니다.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더 이상은 핵발전소는 안 됩니다.

 

서울시청에 모인 많은 인파들 아이들에게 미래를!!

밀양에서 영덕에서 목소리를 내기위해 힘겨운 발걸음을 하셧습니다.

핵페기물을 마시는 오바마?눈길을 끄는 퍼포먼스

체르노빌과 후쿠시마의 피해를 담은 사진존

탈핵은 키스를 부릅니다.올해 11월 수명이 끝나는 월성 1호기 페기합시다.

유일하게 흙을 가지고 노는 시골 소녀들 ^.^


박경석 어린이의 시 중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그렇게 집회하는 것을 보고 있으면

저도 눈물이 날 것 같습니다.

이제라도 기억해 주세요.

송전탑 벌목을 막기 위해

기어서 산을 올라

나무를 껴안았던 우리 할머니들을

그리고 평생 사신 곳에서 몸을 불태워 돌아가신

이치우 할아버지를..

 

밀양 송전철탑 문제로 죽음을 맞이한 고 이치우열사도 아직도 아침저녁으로 산을 기어 올라가시는 할아버지 할머니도 더 이상 고통 받지 않도록 신규원전이란 지어선 안 됩니다.

311일 후쿠시마를 잊지말아야합니다.
제든 우리나라
21기가 후쿠시마를 재현할수 있습니다.

 

돌아오는 차안은 고요했습니다.

11시에 출발했던 창원공설운동장에서 내려 아쉬운 인사와 함께 헤어졌습니다.

많은걸 준비해가지 못해 아쉬웠지만 가길 참 잘했다고 생각했습니다.

 

310일 행사가 끝이아니라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곧 돌아오는 주말 17일에 밀양에서 탈핵희망버스가 출발합니다.

또 함께 하길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